공지사항

배용준씨가 보내온 글입니다

본문

안녕하세요, 배용준입니다.

오늘 오랜만에 쉬게 되어 이곳에서 여러분께 글을 남깁니다.

지난 17일 영화 <외출>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독도 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은 이래 많은 고민을 해왔습니
다. 그 자리에서 그토록 중요한 문제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여러모로 적절치 못했지만, 그런 상황
적인 측면을 떠나 그 몇마디 답변만이 수많은 기사들에서 다뤄지고 인터넷에서는 논쟁의 소재가 되었습니
다. 당시 그 기자회견에서는 최선을 다해 말씀을 드렸었지만, 그 이후에 이렇게 글을 남기는 이유는 무엇
보다도 우리 가족들, 그리고 지금 제가 하는 일을 열심히 잘하고 있다고 믿으시는 부모님께도 더 이상 걱
정을 끼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. 그리고 그 당시 답변을 드리면서 작품을 이야기하는 자리가 아닌, 적
절한 다음 기회에 다시 답하겠다고 말씀드렸고, 그 한마디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. 그래서 이제, 이
곳에서 항상 저를 지켜봐주시는 가족들에게 먼저 말씀드리고자 합니다. 

대답은 한가지이지만, 그에 대한 의견도 한가지 말씀드리려 합니다.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이고, 그렇기 때
문에 더욱 이성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. 독도가 누구땅인지를 한마디씩 하면서 실제로 바뀌
는 것은 무엇인지, 진정한 해결을 위해 어떤 도움을 주는지, 냉정하게 생각해 볼 필요도 있다고 봅니다. 국
민들이 더 이상 감정적인 대립으로 인해 상처받고, 관계 악화로 치닫지 말았으면 하는 바램도 간절합니
다. 무엇보다도, 이 중요한 국가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양국의 국가 정책을 결정하시는 분들께서 현명한 방
법으로 빠른 시일내에 대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. 국민들이 더 이상 아픔을 겪지 않기를 국민의 한사람으
로서 걱정하며 바라고 있습니다.

저에게 주어진 역할이 있다면, 국가 영토의 선을 긋는 말 한마디보다, 아시아 가족들의 마음과 마음의 선
을 이어나가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. 그리고 그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. 지금까지처럼, 아시아에 있
는 우리 가족들과 좋은 일을 해나가고자 하는 마음은 앞으로도 변함없을 겁니다. 그래서 제가 지금까지 받
아온 과분한 사랑을 더 큰 사랑으로 돌려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.

배용준 올림